문장 수리공, 김정선 작가 북토크
시간
2018. 11. 22. [Thu] AM 11:00
장소
한양문고 주엽점 강의실 '공부하는인간'
회비
5000
수량
    총 상품금액
    5,000

     

    ‘문장 수리공’ 김정선의 첫 소설
    그의 진수가 담긴 특이점


    『동사의 맛』 『내 문장이 그렇게 이상한가요?』 『소설의 첫 문장』의 작가 김정선의 첫 소설.

    앞서 적은 책들의 저자이면서 스스로 소개하듯 “누군가의 기쁨과 슬픔, 혹은 피와 땀, 눈물이 고스란히 담긴 원고를 최소한 세 번 이상

    그것도 연이어 꼼꼼히 봐야 하는 일”을 20년 넘게 해온 교정 교열자인 김정선이 우울감에 빠져들 때마다 펼쳐 읽은

    셰익스피어 작품들에 대한 리뷰와 자신의 삶이 응축된 이야기를 뒤섞어 소설로 재탄생시켰다.

    그래서 ‘리뷰소설’이라는 이름을 단 이 원고가 만들어졌다. 

     

    사실 김정선은 『내 문장이 그렇게 이상한가요?』로 이름을 얻기 한참 전부터 자신이 읽은 책들의 서평을 써왔고

    그의 글을 각별히 여기는 독자가 적지 않았다. 그는 2009년부터 수년간 인터넷서점에서 운영하는 서평 블로그에서

    ‘후와’라는 닉네임으로 왕성한 활동을 했고, 그때 적은 글들을 추려 2013년에는 『이모부의 서재』를 임호부라는 필명으로 내기도 했다.

    교정 교열자로 일한 시간만큼, 아니 그보다 오랜 시간 그는 많은 책을 읽었고,

    간혹 건강이 나빠져 글쓰기가 힘들었던 시기를 빼면 항상 자신이 읽은 책에 대한 이야기를 기록해왔다.

    이 책은 뛰어난 독서가이자 서평가이며, 섬세한 솜씨의 문장 수리공인 김정선의 새로운 도전이며, 그의 진수가 담긴 특이점이다. 

     

    그는 일하는 시간에는 책을 만들고 일하지 않는 시간에는 책을 읽는 삶을 산 셈이다.

    그리고 또 하나 그가 오래해온 일과가 있다.

    심장 수술 이후 뇌병변 장애를 얻은 어머니의 간병이다.

    10년도 훌쩍 넘는 짧지 않은 기간, 그는 여타의 일들을 뒤로 하고 홀로 어머니를 모셨다.

    한편 오래 전부터 자신을 괴롭혀온 지병인 ‘탈장’과도 싸웠다. 

     

    그가 시달려야 한 건 이뿐만이 아니었다. 우울감에 깊게 빠져드는 날들.

    일은 물론이고 일상적인 생활조차 어렵게 만드는 우울이 그를 덮쳤다.

    여기에 더해 안구건조증마저 심해지자 결국 그는 당분간 교정 교열 일을 쉬겠다고 일터에 통보하고

    거의 난생처음으로 아무것도 하지 않기로 한다.

    하지만 그런 그에게 나타나 그를 붙잡은 것이 있었다.

    셰익스피어의 작품들. 그는 셰익스피어를 다시 꺼내 읽게 된 계기를 책에서 이렇게 적고 있다. 

    ..

     

    그러던 어느 날 도서관 서가에서 우연히 빼 든 책의 첫 문장을 읽고 나는 숨을 쉬지 못할 정도로 온몸이 굳어버리는 걸 느꼈다.
    “나는 왜 이렇게 우울한 것일까.”
    셰익스피어의 희곡 『베니스의 상인』 1막 1장의 첫 문장이자 안토니오의 대사. (…) 
    아마 그때부터 셰익스피어의 희곡들을 찾아 읽기 시작했으리라. “나는 왜 이렇게 우울한 것일까”라고 중얼거리면서. _105~106쪽

    ..

    이번 작가와의 만남에서는

    천편일률적인 '리뷰'에서 벗어나

    자신의 이야기와 허구가 적절히 섞여

    자신만의 리뷰 소설을 어떻게 만들어 나갈 수 있는지

    그 계기를 마련해 보는 시간이 될 거예요.

     

    책을 좋아하고

    글쓰기를 좋아하고

    (쓰고는 싶지만 엄두가 나지 않는 분을 포함해서)

    자신의 이야기에 귀를 기울이고 싶은 분들이

    꼭 함께했으면 좋겠습니다.

     

    ‘문장 수리공’ 김정선의 첫 소설
    그의 진수가 담긴 특이점


    『동사의 맛』 『내 문장이 그렇게 이상한가요?』 『소설의 첫 문장』의 작가 김정선의 첫 소설.

    앞서 적은 책들의 저자이면서 스스로 소개하듯 “누군가의 기쁨과 슬픔, 혹은 피와 땀, 눈물이 고스란히 담긴 원고를 최소한 세 번 이상

    그것도 연이어 꼼꼼히 봐야 하는 일”을 20년 넘게 해온 교정 교열자인 김정선이 우울감에 빠져들 때마다 펼쳐 읽은

    셰익스피어 작품들에 대한 리뷰와 자신의 삶이 응축된 이야기를 뒤섞어 소설로 재탄생시켰다.

    그래서 ‘리뷰소설’이라는 이름을 단 이 원고가 만들어졌다. 

     

    사실 김정선은 『내 문장이 그렇게 이상한가요?』로 이름을 얻기 한참 전부터 자신이 읽은 책들의 서평을 써왔고

    그의 글을 각별히 여기는 독자가 적지 않았다. 그는 2009년부터 수년간 인터넷서점에서 운영하는 서평 블로그에서

    ‘후와’라는 닉네임으로 왕성한 활동을 했고, 그때 적은 글들을 추려 2013년에는 『이모부의 서재』를 임호부라는 필명으로 내기도 했다.

    교정 교열자로 일한 시간만큼, 아니 그보다 오랜 시간 그는 많은 책을 읽었고,

    간혹 건강이 나빠져 글쓰기가 힘들었던 시기를 빼면 항상 자신이 읽은 책에 대한 이야기를 기록해왔다.

    이 책은 뛰어난 독서가이자 서평가이며, 섬세한 솜씨의 문장 수리공인 김정선의 새로운 도전이며, 그의 진수가 담긴 특이점이다. 

     

    그는 일하는 시간에는 책을 만들고 일하지 않는 시간에는 책을 읽는 삶을 산 셈이다.

    그리고 또 하나 그가 오래해온 일과가 있다.

    심장 수술 이후 뇌병변 장애를 얻은 어머니의 간병이다.

    10년도 훌쩍 넘는 짧지 않은 기간, 그는 여타의 일들을 뒤로 하고 홀로 어머니를 모셨다.

    한편 오래 전부터 자신을 괴롭혀온 지병인 ‘탈장’과도 싸웠다. 

     

    그가 시달려야 한 건 이뿐만이 아니었다. 우울감에 깊게 빠져드는 날들.

    일은 물론이고 일상적인 생활조차 어렵게 만드는 우울이 그를 덮쳤다.

    여기에 더해 안구건조증마저 심해지자 결국 그는 당분간 교정 교열 일을 쉬겠다고 일터에 통보하고

    거의 난생처음으로 아무것도 하지 않기로 한다.

    하지만 그런 그에게 나타나 그를 붙잡은 것이 있었다.

    셰익스피어의 작품들. 그는 셰익스피어를 다시 꺼내 읽게 된 계기를 책에서 이렇게 적고 있다. 

    ..

     

    그러던 어느 날 도서관 서가에서 우연히 빼 든 책의 첫 문장을 읽고 나는 숨을 쉬지 못할 정도로 온몸이 굳어버리는 걸 느꼈다.
    “나는 왜 이렇게 우울한 것일까.”
    셰익스피어의 희곡 『베니스의 상인』 1막 1장의 첫 문장이자 안토니오의 대사. (…) 
    아마 그때부터 셰익스피어의 희곡들을 찾아 읽기 시작했으리라. “나는 왜 이렇게 우울한 것일까”라고 중얼거리면서. _105~106쪽

    ..

    이번 작가와의 만남에서는

    천편일률적인 '리뷰'에서 벗어나

    자신의 이야기와 허구가 적절히 섞여

    자신만의 리뷰 소설을 어떻게 만들어 나갈 수 있는지

    그 계기를 마련해 보는 시간이 될 거예요.

     

    책을 좋아하고

    글쓰기를 좋아하고

    (쓰고는 싶지만 엄두가 나지 않는 분을 포함해서)

    자신의 이야기에 귀를 기울이고 싶은 분들이

    꼭 함께했으면 좋겠습니다.

    유의사항

     

    클래스 1일 전까지 취소·환불 가능, 수강료(결제금액)는 취소·환불 정책에 따라 차등 지급

     

    <취소·환불 정책>

    - 클래스 4일 전 취소: 결제금액 전액 환불

    - 클래스 3일 전 취소: 결제금액 70% 환불

    - 클래스 2일 전 취소: 결제금액 70% 환불

    - 클래스 1일 전 취소: 결제금액 70% 환불

    - 클래스 당일: 취소 · 환불 불가

    - 현대카드 취소 승인 처리는 1~3일 소요됩니다.

    수강료(결제금액) 부분 취소·변경 불가 (전체 취소 후 재 결제 필요)

    쿠킹 라이브러리의 사정에 의한 클래스 취소 시 개별 연락 후 전액 환불

    • 옵션
      0
      x